고객서비스

열린수협 함께하는 조합, 울산수협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.

고객서비스

수협소식

제목 기호 3번 노동진 후보 차기 수협중앙회장에 당선
작성일자 2023-02-22

기호 3번 노동진 후보 차기 수협중앙회장에 당선

 

16일 제26대 수협중앙회장 선거서 당선 확정

조합원·조합에 최대 봉사하는 조직 만들 것

내달 27일부터 임기 4년 본격 돌입







차기 수협중앙회장에 기호 3번 노동진 후보가 당선됐다.

 

수협중앙회는 16일 서울 송파구 본부에서 열린 제2차 임시총회에서 노동진 전 진해수협 조합장을 제26대 수협중앙회장으로 선출했다.

 

이날 실시된 선거에서 노동진 전 진해조합장은 결선투표(2)에서 총 투표자 92명 가운데 가장 많은 47표를 얻었다.

 



<26대 수협중앙회장 선거 개표 결과>

구분

선거인수

(a+b)

 

투표자수 (a)

기권 (b)

(불참포함)

 

김덕철 후보

(기호 1)

김임권 후보

(기호 2)

노동진 후보

(기호 3)

무효

1

92

92

30

23

39

0

0

2

(결선)

92

92

45

-

47

0

0



 

앞선 1차 투표에서 세 후보 모두 총 투표자 수의 과반수를 넘지 못해 결선투표가 진행됐다.

 

수협중앙회 정관과 그 부속서에 따르면, 회장 선거는 투표자 수의 과반수 득표자로 당선인을 결정한다.

 

, 첫 투표에서 과반을 확보한 후보가 나오지 못한 경우 최고 득표자와 차순위 득표자에 대해 결선투표를 실시해 그 중 다수 득표자를 당선인으로 정한다.

 

노동진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 출마하면서 어업인이 부자되는 어부(漁富)의 세상이란 기치를 내걸고 활력있는 어촌 건설을 위한 어촌계 종합지원체계 구축 어업인·회원조합 보조금 및 융자금 지원 규모 대폭 확대 바다환경보전 특별위원회신설을 통한 바다환경 보전 체계적 구축 세제·제도개선을 통한 어업인 경영부담 완화 등을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.

 

노 당선인은 당선 소감을 통해 이번 선거에 출마할 때 내건 공약과 전국을 돌며 조합장들의 건의사항을 받아 적었던 수첩의 내용을 적극 실행에 옮겨 중앙회의 근본 설립 목적인 조합과 어업인 지원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 밝혔다.

 

노 당선인은 내달 27일부터 4년의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.

 

노동진 제26대 수협중앙회장 당선인 약력

[출생] 1954년생 (68)

[학력] 창신대학

[경력] 전 진해수협 조합장 (21, 22)

전 수협중앙회 비상임이사

전 진해수협 비상임이사 (4)

현 창원시 수산조정위원회 위원

현 경상남도 해양공간관리지역협의회 위원

[수상] 산업포장 (2019) <>



첨부파일